K리그 선수 전원 코로나19 검사 '음성'

인천 유나이티드의 외국인 선수 무고사가 지난달 2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 연습경기에 앞서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유나이티드의 외국인 선수 무고사가 지난달 2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수원FC와 연습경기에 앞서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선수, 코칭스태프, 지원스태프 전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프로축구 K리그는 코로나19 '청정' 상태에서 2020시즌 개막에 나설 수 있게 됐다.

1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22개 전 구단(K리그1 12개·K리그2 10개) 선수, 코치진, 지원 스태프 등의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번 검사는 '하나원큐 K리그 2020' 개막(8일)을 앞두고 모든 선수들이 코로나19로부터 완벽하게 보호된 상태에서 경기를 치르게 하기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29일 사이에 실시됐다. 각 구단이 연고지 내 선별진료소에서 선수단, 코칭스태프, 선수단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하는 지원스태프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받았다. 이날 연맹에 전 구단의 검사 결과 보고됐는데 1천100여명 중 양성 판정을 받은 이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 비용은 연맹이 전액 부담한다.

연맹 관계자는 "이번 전수검사에서 K리그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음으로써, K리그는 '전 세계 축구리그 중 가장 안전한 리그'임을 공인받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안전한 리그 운영'을 최우선 목표로 개막 연기와 일정 축소 등 신중한 대응을 해왔다, 또 감염 예방 수칙 준수, 구단 간 연습경기 자제, 외부 접촉 최소화 등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한 결과다"고 했다.

올해 K리그는 8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대결로 막을 올린다. 대구FC는 9일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인천을 상대로 1라운드 원정 경기를 가진다. 홈 개막전은 16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포항전이다. 모든 경기는 당분간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