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70m 원더골 EPL 올해의 골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결산

손흥민이 지난해 12월 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볼을 몰고 달리고 있다. 자기 진영 페널티 지역 부근에서 이 볼을 잡은 손흥민은 상대선수 8명을 따돌리며 70m를 질주해 골을 넣었다.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이 지난해 12월 8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볼을 몰고 달리고 있다. 자기 진영 페널티 지역 부근에서 이 볼을 잡은 손흥민은 상대선수 8명을 따돌리며 70m를 질주해 골을 넣었다.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의 '70m 질주 골'이 영국 매체가 선정한 '올해의 골'로 선정됐다.

영국 스포츠매체 '더 애슬레틱'은 27일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2019-2020시즌을 결산하는 자체 시상식을 진행하며 부문별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 매체는 '올해의 남녀 영플레이어', '올해의 골', '저평가된 선수', 올해의 베스트11', '올해의 남자 선수', '올해의 여자 선수' 등 6개 부문의 수상자를 정했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이 작년 12월에 터트린 '70m 질주 골'을 올해의 골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번리와의 정규리그 16라운드에서 전반 32분 폭풍 질주 후 골을 넣었다. 토트넘 진영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약 70m를 내달리며 8명의 번리 선수를 따돌리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때 디에고 마라도나의 60m 단독 질주 골 등 역사적인 골들과 비견할 만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