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빈자리 황의조…2경기 연속 '헤딩골'

지롱댕 보르도 포워드 황의조가 24일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고 있다. PSG가 4대3으로 승리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 포워드 황의조가 24일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고 있다. PSG가 4대3으로 승리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 포워드 황의조가 24일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은 뒤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PSG가 4대3으로 승리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 포워드 황의조가 24일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은 뒤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PSG가 4대3으로 승리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 포워드 황의조가 24일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고 있다. PSG가 4대3으로 승리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 포워드 황의조가 24일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경기에서 헤딩으로 골을 넣고 있다. PSG가 4대3으로 승리했다. AFP 연합뉴스

황의조(28·지롱댕 보르도)가 손흥민(28·토트넘)의 빈자리를 채웠다.

황의조는 24일 열린 2019-2020시즌 리그앙 26라운드 PSG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18분 선제골을 넣었다.

보르도는 결국 3대4로 역전패했지만 황의조의 선제골 덕에 승부를 대등하게 끌어갈 수 있었다. 황의조는 지난 16일 디종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헤드로 득점했다.

이번에도 머리였다. 황의조가는 전반 18분 바시치가 올린 코너킥을 황의조가 정확한 헤더로 PSG의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6호골. 정확한 위치 선정과 집중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보르도에서 3번째로 높은 6.90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지난 6일 브레스트전까지 포함하면 최근 4경기에서 3골을 넣는 절정의 골 감각을 보여주고 있다.

현지 언론의 호평도 이어졌다. 프랑스 신문 르 텔레그램은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 온 골잡이는 손흥민(토트넘) 하나만 있는 게 아니다. 황의조가 보르도에 입단한 뒤 점차 손흥민의 수준에 근접해가고 있다. 기술적이면서도 영리한 축구를 구사하는 선수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