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상징 '백호' 19년 만에 새 단장

정몽규 축구협회장 '새로운 도전' 선택

'한국 축구 힘' 5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KFA) 브랜드 아이덴티티 발표 행사에서 정몽규 회장과 신입 직원들이 새 앰블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힘' 5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KFA) 브랜드 아이덴티티 발표 행사에서 정몽규 회장과 신입 직원들이 새 앰블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를 상징하는 '백호'의 얼굴이 바뀌었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엠블럼을 포함한 새 브랜드를 발표했다. 그동안 협회는 지난 2001년 제작된 엠블럼을 19년 간 사용하다 시대의 변화에 따라 진화한 상징의 필요성이 커지며 새브랜드 개발에 나섰다.

새 엠블럼은 축구협회와 국가대표팀의 상징인 '백호'를 살리되 호랑이 얼굴이 전면에 배치되고 디자인이 단순해졌다.

기존의 호랑이 전신과 달리 각진형태로 날카로운 눈매와 무늬가 부각된 얼굴이 크게 부각돼 있다. 호랑이 얼굴 주변의 사각 프레임은 그라운드를, 얼굴의 형태는 축구의 주요 포메이션을 형상화했다. 호랑이 패턴은 골문을 향한 상승과 전진을 표현했다.

전체적인 디자인 모티브는 '포워드 애로(Forward Arrow)'로 대표팀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인 '두려움 없는 전진(Moving Forward)'을 구현했다는 협회의 설명이다.

빨강, 파랑, 검정, 흰색이 사용됐는데, 각 색상은 역동성, 용맹함과 도전정신, 신뢰감과 페어플레이를 상징한다. 전용 서체인 'KFA 고딕'도 공개됐다.

축구협회는 "기존 엠블럼의 복잡한 무늬와 글자를 배제하고 트렌드에 맞는 간결함을 살리되, 힘 있는 눈매와 날카로운 라인 처리를 통해 카리스마와 진취성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안주냐, 도전이냐의 갈림길에서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새 얼굴로 새 각오를 담아 전진하겠다. 달라진 얼굴만큼이나 내실 있는 정책 추진에도 힘쓰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새로운 엠블럼을 담은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은 6일 미국 뉴욕에서 발표된다. 협회는 방송 제작 그래픽이나 각종 제작물, 상품화에 활용될 브랜드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