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8강 진출 확정" 이란에 2대1 승리…15일 우즈벡 전

도쿄 올림픽 진출 가능성 높아져

1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준이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준이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이 12일 이란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대1로 승리했다.

이로써 2020년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티켓 4장(개최국 일본 1장 포함)을 가리는 이번 대회 8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는 모두 4개 조(각조 4개 국가)가 조별리그를 벌이고 있는데, 각 조당 1, 2위 이렇게 두 팀씩 8강에 오른다. 이에 따라 중국에 1승, 이란에 1승, 이렇게 2승(승점 6점)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한 것이다.

1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조규성이 추가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이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조규성이 추가골을 넣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대한민국은 김학범 감독이 첫 선발 출전시킨 이동준(전반 21분)과 조규성(전반 34분)이 잇따라 골을 기록하며 전반 승리를 거의 굳혔다. 이동준은 1차전 중국 전에 이어 대회 2골째.

물론 후반 9분 셰카리가 만회골을 터뜨리면서 추격을 당하는 상황에도 처했지만, 김학범 감독이 공격의 핵심인 정우영과 정승원을 빼는 교체 카드를써 전열을 가다듬으며 2대1 리드를 지켰다. 후반 이란이 결정적인 기회를 잇따라 가졌지만, 이를 결국 막아냈다.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정우영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중국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정우영이 드리블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만난다.

한국시간으로 15일 오후 7시 15분 진행된다.

한국 피파랭킹은 40위, 우즈벡 피파랭킹은 85위이다.

23세 이하 대표팀 간 역대 전적은 한국이 9승 1무 2패로 우세하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