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베트남, 요르단 꺾고 아시안컵 8강 진출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베트남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베트남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60)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19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요르단과 승부차기 접전 끝에 8강에 진출했다.

전·후반, 연장전까지 요르단과 1대1로 비긴 베트남은 승부차기에서 4대 2로 요르단을 격침시켰다.

이날 오후 8시(한국시각)부터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1차전은 경기 초반부터 객관적 전력이 우세한 요르단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승부의 무게가 기운 것은 전반 38분. 간접프리킥을 얻은 요르단의 키커 바하 압델라만이 반대쪽 골 포스트를 보고 감아차 골문을 갈랐다. 전반전은 요르단이 1대0으로 앞선 채 종료됐다.

후반에는 베트남이 반격에 나섰다. 후반 6분 베트남 공격수 응우옌 꽝하이가 오른 쪽에서 날아온 빠른 크로스에 오른발을 갖다대면서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번 대회 요르단의 첫 실점이었다. 하지만 이후에는 골 소식이 없었다.

전후반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전·후반 각 15분씩 연장전을 펼쳤다. 치열한 공방이 오갔으나 양쪽 모두 득점하지 못하고 연장전도 1대1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승부차기에서 베트남은 요르단 키커의 실축과 베트남 골키퍼 당 반 람의 활약으로 4대 2로 승리했다. 베트남은 오는 24일 일본-사우디아라비아 승자와 맞붙는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