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용, 독일 보훔 유니폼 입고 훈련중…절친 기성용의 반응은?

이청용 보훔서 훈련 모습. 보훔 인스타그램 캡처 이청용 보훔서 훈련 모습. 보훔 인스타그램 캡처

독일에 새 터를 잡은 '블루 드래곤' 이청용(30)이 2부 분데스리가 VfL 보훔 유니폼을 입고 훈련를 하고 있다. 친한 친구인 기성용도 입단 축하 글을 남겼다.

보훔은 7일(현지시간) 구단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이청용의 첫 훈련 모습을 공개했다.

보훔의 진한 남색 훈련복을 입은 이청용은 밝은 표정으로 볼을 다루고 있다.

2009년 잉글랜드 볼턴을 통해 유럽 무대에 진출한 이청용은 2015년부터 크리스털 팰리스에서 활약하다 팀 내 경쟁에서 밀리며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6월 크리스털 팰리스와 결별한 뒤 새 팀을 찾아 나선 그는 오랜 영국 생활을 뒤로하고 처음 독일 무대 도전을 택했다.

이청용의 첫 훈련을 지켜본 로빈 두트 감독은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이청용은 볼과 공간에 대한 감각이 좋은 선수다. 좌우 측면이든 중앙이든 편하게 뛸 수 있다"며 높이 평가했다.

보훔은 16일 잉골슈타트와 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이청용의 데뷔전이 될 수도 있는 경기다.

기성용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내심 걱정했는데 드디어 새팀을 찾았다 가서 즐겁게 재밌게 했으면 좋겠다 실력은 누구나 인정하는 내 친구니까...^^ 화이팅하자 청용아"라며 이청용의 입단을 축하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