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페인, 로페테기 감독 경질…후임에 자국 스타 선수 출신 이에로

전날 레알 마드리드와 계약한 사실 발표 '괘씸죄' 적용된 듯

'무적함대' 스페인이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을 이틀 앞둔 시점에서 감독을 해임했다.

AFP통신은 13일 "스페인 축구협회가 훌렌 로페테기 감독을 해임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B조에 속한 스페인은 현지 날짜로 15일에 포르투갈과 1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조별리그 1차전을 불과 이틀 앞두고 감독을 경질하는 초강수를 둔 셈이다.

스페인 축구협회 루이스 루비알레스 회장이 스페인 대표팀의 훈련 캠프가 차려진 러시아 크라스노다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는 로페테기 감독이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의 차기 사령탑에 선임된 사실이 전날 발표됐기 때문으로 추측되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날 구단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로페테기 감독이 월드컵 종료 이후부터 지휘봉을 잡는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스페인 축구협회와 팬들 사이에서는 발표 시기 등이 적절한지 등을 놓고 논란이 일었고 결국 스페인 협회는 로페테기 감독을 물러나게 했다.

로페테기 감독은 2016년 7월부터 스페인 대표팀 사령탑에 올라 2년간 팀을 끌어왔다. 재임 기간 A매치 20경기를 치러 14승 6무로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스페인 축구협회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주장을 맡았던 페르난도 이에로가 러시아월드컵에 대표팀을 지휘한다고 밝혔다.

이에로 감독은 올해 50세로 2002년 한일월드컵에도 출전했으며 2005년까지 현역으로 뛰었다.

1989년부터 2003년까지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한 그는 2014년 레알 마드리드 코치를 지냈고, 2016-2017시즌에 스페인 2부리그 오비에도를 지휘한 경력이 있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