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요리 산책] 한여름의 보약, 다슬기국

 

 

한여름의 보약, 다슬기국 한여름의 보약, 다슬기국

 

시장 좌판 차양 아래, 다글다글 그릇에 붙어 있는 다슬기를 사 왔다. 삶아서 파르스름한 국물까지 봉지에 담아놓은 것은 조리하기 간편하지만, 양이 적을뿐더러 향수를 불러일으키지 못한다. 고향 앞 도랑에서 잡은 다슬기는 껍질이 매끄럽고 씨알도 크지 않았다. 삶으면 파란 물이 진하게 우러나왔다. 시중에 파는 것은 껍질이 울퉁불퉁하고 씨알이 굵은 '곳체다슬기'가 대부분이다. 그나마도 물량이 딸려 수입하고 있다니 머잖아 다슬기 멸종시대가 오지 않을까 염려된다.

유년시절 앞 도랑에는 농경지에 물을 대기 위해 나무토막과 돌로 둑을 쌓아 만든 보(洑)가 세 개 있었다. 첫째 보는 물이 얕아 물놀이가 적당치 않았고, 셋째 보는 물이 깊어 어른들의 통제를 받았다. 마냥 놀기에는 둘째 보가 알맞았다. 어린아이들은 둘째 보에서 개구리헤엄으로 징기미(민물 새우)와 중태기(버들치), 고디를 잡으며 시간을 보냈다. 다슬기는 지방마다 이름이 다르다. 전라도는 '대사리', 충청도는 '올갱이', 경상도는 '고디'라고 하는데, 충청도와 경계 부근에 살아서 그런지 우리는 올갱이, 고디를 혼용해서 불렀다.

날씨가 더워질수록 물에서 노는 시간이 길어졌다. 양은주전자며, 플라스틱 바가지를 물에 둥둥 띄우고 도랑의 하단에서부터 고디를 잡으며 올라갔다. 상단에서부터 내려오면 물이 흐려 고디를 잡을 수 없기 때문이다. 물방개도 잡았고, 흉측하게 생긴 메기에 놀라기도 하며, 가끔은 뱀 때문에 줄행랑을 치기도 했다. 물웅덩이 가장자리에 앉아 돌을 뒤집고, 바닥을 더듬어 돌에서 떨어진 것을 손의 감각으로 줍기도 했다.

고디는 흐린 날이나 해거름이 되면 물 가장자리로 슬금슬금 기어 나온다. 모처럼 아침 일찍 일어나는 날이면 햇살이 퍼지기 전에 도랑으로 달려갔다. 세찬 물줄기가 빠져나가는 바위틈에 고디가 까맣게 붙어 있었다. 고디를 두 손으로 쓱 훑으면 손이 닿자마자 각구(각질의 뚜껑)는 입을 닫아 일부는 물속으로 돌아갔다.

할머니는 고디가 눈을 밝게 하고 어지럼증에 좋은 만병통치약이라고 하였다. 잡아 온 고디는 옹기그릇에 쌀 치대듯이 박박 문질러가며 몇 번을 헹구어 소쿠리에 건져놓았다가 펄펄 끓는 물에 간장을 붓고 삶았다. 양이 많으면 국을 끓였고, 양이 적으면 된장찌개에 넣었다. 짭짤하게 간이 밴 고디를 핀이나 바늘로 파내어 간식 대용으로 먹었다. 우리는 만병통치약을 간식으로 먹은 것이다. 할머니는 고디가 웅담에 견줄 약효를 가졌다는 것을 어떻게 아셨을까. 동의보감에는 고디가 간 질환 치료와 숙취 해소에 좋고, 본초강목에는 숙취와 갈증 해소, 황달, 간 기능 회복, 체내 독소 배출, 눈을 밝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나와 있다.

어머니는 고디 국물에 부추와 애호박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밀가루를 개어 풀었다. 아버지 해장국으로는 그만이었다. 지방마다 국 끓이는 방식은 조금씩 다르다. 영천 시댁에는 시래기를 넣고 들깻가루와 쌀가루를 풀어 걸쭉한 죽 형태로 끓였고, 속리산 아래 도모 시인을 찾아뵙고 난 후에 먹은 '올갱이국'은 된장 풀고 부추 썰어 넣은 된장국 형태였다.

고디는 성질이 차다. 고디에 비타민이 풍부하고 따뜻한 성분을 지닌 부추를 넣어 국을 끓이는 것은 영양적으로도 궁합이 잘 맞는다. 부추전을 부칠 때 고디를 넣거나, 부추 무침에 고디를 넣으면 좋은 이유이다.

Tip: 다슬기는 절대로 날로 먹어서는 안 된다. 폐흡충에 감염될 우려가 있다. 가급적 오염되지 않은 곳에서 잡은 것을 이용하며, 물에 담가서 충분히 해감한 후에 박박 문질러 몇 번 헹군 후에 사용한다.

 

노정희 요리연구가 노정희 요리연구가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