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특산품 해방풍, 한국 맛의 방주 100호 등재

郡-슬로푸드한국협 기념행사
자생지 복원, 현재 4㏊ 재배

울진 해방풍의 '한국 맛의 방주' 100호 등재를 맞아 서울상생상회에서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울진군 제공 울진 해방풍의 '한국 맛의 방주' 100호 등재를 맞아 서울상생상회에서 기념행사가 열리고 있다. 울진군 제공

울진군 특산품인 해방풍이 한국 맛의 방주 100호에 올랐다.

울진군(군수 전찬걸)과 슬로푸드한국협회(회장 김종덕)는 11일 서울 상생상회에서 울진 해방풍을 한국 맛의 방주 100호에 등재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언론, 유통업 관계자, 요리연구가, 블로거 등 식문화 리더 100여 명을 초청해 1·2부로 진행됐다.

국제슬로푸드생물다양성재단이 인증하는 맛의 방주는 멸종위기에 놓인 종자와 음식을 목록화하고 복원하는 생물다양성 운동이다. 현재 전 세계 4천800여 종이 등록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울진 해방풍이 이번에 100번째로 등재됐다.

울진군은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인 해방풍을 지난 2014년 발굴해 자생지를 복원했다. 또 시설재배를 통해 농가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고 현재 4㏊의 재배 면적을 확보했다.

한편 해방풍은 조선환여승람에 울진군의 토산품으로 소개돼 있으며 홍길동전의 저자 허균이 저술한 한국 최초의 음식평가서 '도문대작' 첫머리에 소개될 정도로 맛과 효능이 뛰어난 식재료이다.

울진군농업기술센터 김선원 소장은 "울진군 특화작물인 해방풍이 맛의 방주 100호로 등재된 것을 계기로 해방풍이 가진 식자재로서의 무한한 가능성을 일반에게 널리 알려 도시 소비자들이 많이 애용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라이프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