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연이율 최고 6%‘플러스정기적금’ 출시

월 평균 30만원 이용실적만 달성하면 최고 6% 금리혜택 제공

신협중앙회(이하 신협)는 창립 60주년을 맞아 최고 연 6.0%의 이율을 제공하는 특판 신상품 '플러스정기적금(현대카드 연계형)'을 13일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현대카드 신규가입 및 6개월 이상 무실적 고객을 대상으로 3만 계좌 한정 특별판매한다. 최소 월 10만 원에서 최대 월 30만 원까지 가입 가능하며, 만기는 1년이다.

신협 플러스정기적금의 상품이율은 ▷전 신협 공통 기본 연 1.6% 금리를 제공하고 ▷신협 제휴 현대카드를 신규 발급받고 월 평균 30만 원 이상 사용 시 추가 4.2%포인트(p) ▷신협 입출금 통장에 플러스정기적금 자동이체 등록 시 추가 0.1%p ▷신협 입출금 통장을 현대카드 결제계좌로 등록 시 추가 0.1%p의 우대이율을 제공한다.

최고 6%의 금리혜택을 제공하는데다 신협의 경우 1인당 예·적금 3천만원(전 금융기관 합산)까지 이자소득에 대해 저율과세(세율 1.4%)가 적용돼 실제 체감 금리는 더욱 높다.

신협 플러스정기적금 가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신협 모바일 통합플랫폼 '온뱅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정인철 신협중앙회 디지털금융본부장은 "신협 60년을 맞아 출시한 고금리 특판 상품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서민들의 목돈 마련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