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행복페이 6일 조기 소진 "내년엔 1조원 발행"

대구행복페이 조기 소진 안내. 대구행복페이 홈페이지 대구행복페이 조기 소진 안내. 대구행복페이 홈페이지

선불카드 형태 지역사랑상품권 '대구행복페이'가 지난 6일 소진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행복페이는 이용자에게는 구입 및 충전 시 할인과 연말정산 소득공제 혜택을 주고, 가맹점 소상공인에게는 카드가맹점 수수료 절감 혜택을 주는 모바일 앱(어플리케이션) 기반 대구 지역 한정 상품권이다.

이는 지난 6월 초 3천억원 규모로 발행돼 4개월만에 전액 소진된 것이다. 연간 발행 목표치를 3천억원으로 잡고 발행됐는데, 올해를 약 세 달 앞두고 조기 소진된 것이다.

이는 10%라는 높은 할인율 등의 혜택이 좋은 반응을 얻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대구시 등에 따르면 대구행복페이는 지난 6일 오후 2시 40분쯤 소진됐다.

▶그러면서 6일 오후부터 은행에 대구행복페이 카드 발급을 위해 찾은 시민들이 헛걸음을 하는 사례도 확인됐다. 특히 한 언론에서는 대구행복페이 소진 정보를 온라인 등을 통해 얻기 힘들었던 고령층의 헛걸음 사례가 많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언론 보도에 따르면 대구행복페이 전체 29만8천여 발급 건 가운데 3분의 1가량이 60대 이상 고령층이었다.

또한 대구행복페이 사업 예산이 소진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반응도 나온다. 한번 발급 받으면 계속 쓰는 일반 신용카드·체크카드 등과 같은 개념으로 이해했다는 시민도 있었다.

▶올해 대구행복페이를 많이 사용한 업종은 음식점(26.8%), 슈퍼마켓(13.6%), 병·의원(13.2%), 학원·교육(10.1%) 순이었다. 이에 대구시는 대구행복페이가 민생 및 골목상권 중심 소비로 연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4개월여만에 3천억원 발행이 이뤄진 것도 감안, 대구시는 내년에는 1조원 규모로 대구행복페이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부산, 인천, 광주, 대전, 울산 등 타 광역시들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3천억~6천억원 규모로 대구행복페이 같은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한 바 있는데, 대구는 첫 해 3천억원에 이어 다음 해 3배 이상으로 사업 규모를 늘리게 된다.

기존 대구행복페이 사용자들은 내년에는 따로 재발급 받을 필요 없이, 쓰던 카드를 계속 사용하면 된다. 내년 대구행복페이 사업 시행 일정 등 관련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