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대구경북 금융기관 수신은 감소 전환, 여신은 증가폭 축소

정부예산 자금 감소, 공공부문 대출 감소폭 확대 때문

대구경북 금융기관의 3월 수신(예금)은 감소로 전환했고 여신(대출)은 전달에 비해 증가폭이 축소됐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20일 발표한 '3월 대구경북지역 금융기관 수신 및 여신 동향'에 따르면 올해 3월 수신은 -2조64억원으로 2월 증가(6조2천832억원)에서 감소로 돌아섰다.

예금은행 수신은 2월 증가(6조837억원)에서 3월 감소(-1조7천890억원)로 큰 폭으로 전환했다. 이는 일시적으로 크게 증가했던 정부예산 자금 등의 감소 때문이다.

비은행기관 수신도 2월 증가(1천994억원)에서 3월 감소(-2천173억원)로 바뀌었다. 자산운용사, 새마을금고, 신탁회사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3월 대구경북 여신은 전월 9천97억원에서 3월 7천68억원으로 증가폭이 축소됐다.

예금은행 여신의 경우 같은 기간 7천963억원에서 5천177억원으로 증가폭이 줄었는데, 공공부문 대출의 감소폭이 확대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반면 비은행기관 여신은 같은 기간 1천134억원에서 1천891억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신용협동조합, 새마을금고 대출 증가폭이 커진 영향과 기업대출은 증가폭이 소폭 늘고 가계대출은 감소폭이 축소된 때문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