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대경본부, 코로나19 지원자금 1조원 증액

중소기업 지원자금 1조원→2조원으로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자금을 기존 1조원에서 2조원으로 1조원 증액한다고 18일 밝혔다.

한은 대경본부는 금융기관의 대출 실적 50%에 해당하는 금액(개인사업자 및 저신용 법인사업자는 100% 지원)은 연 0.25% 금리로 지원할 예정이다.

자금 조달이 어려운 영세업체에 지원자금이 골고루 전달되도록 업체당 한도와 지원대상을 조정했다.

지원한도는 기존 10억원에서 5억원으로 축소하고, 고신용 등급(1~3 등급)을 지원대상에서 제외해 중·저신용 등급 기업에 자금이 지원되도록 유도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