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급변하는 금융 환경에 대응”

지난해 8월 개발 착수해 정식 오픈

대구은행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DGB대구은행 제공 대구은행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DGB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은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빅데이터 플랫폼 도입으로 대구은행은 기존의 통계 기반 시스템 대신 머신러닝(기계학습이란 뜻으로 인공지능의 한 분야) 기반의 인공지능 시스템을 활용한다.

이로써 대구은행은 은행 내부에 축적된 개인 정보, 거래정보, 콜센터 상담내용 등 정형·비정형 데이터뿐만 아니라 외부의 기업정보, 공공 데이터 등을 수집·분석해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인공지능 상품추천 모형이 대고객 서비스에 적용되고, 비대면 채널 이용 고객의 거래 패턴과 행동 정보를 분석해 실시간 마케팅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이를 통해 데이터 전문가는 별도 작업 없이도 상품가입이나 고객 행동패턴, 채널이용 현황 등의 정보를 손쉽게 분석할 수 있다.

이숭인 IMBANK 본부장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으로 급변하는 금융 트렌드에 대응하고 차별화된 고객서비스가 가능해졌다"며 "향후 로보 어드바이져 플랫폼, AI 챗봇 등을 도입해 고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