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코로나19 피해기업 위해 총 20조원 긴급 금융지원

만기연장 11.3조원, 신규여신 9조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 어려움에 처한 수출입·해외진출 기업을 위해 모두 2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 방안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수은이 발표한 긴급 방안은 앞서 지난달 7일 수은이 내놓은 1차 지원 방안 3조7천억원에서 무려 16조3천억원이 대폭 증가한 규모다.

20조원의 긴급 금융지원은 기존 대출 만기 연장에 11조3천억원, 신규 대출 6조2천억원, 보증 2조5천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먼저 코로나19 피해로 수출입·해외사업 기반 유지가 어려운 기업에 대해서는 2조원의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특히 수출여건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코로나19 피해기업과 함께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대기업까지 대상을 늘인다.

 

또 신규 대출 시 대출한도는 기존 대비 최대 10%포인트(p) 우대하고, 보증의 경우 보증료율을 최대 0.25%p 우대한다.

신용 등급이 없는 중소 수출업체를 위해서는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2천억원을 지원한다.

수은 관계자는 "특히 중소기업의 신용평가시 정성평가를 생략하고 재무제표만으로 신속 심사하고, 최대 0.90%p까지 우대 금리를 지원하는 등 신속한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