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4.86% 급락…10년만에 1600 붕괴

외국인투자자, 열흘 연속 8조원 순매도…2010년 5월 1582 이후 최저

코스피가 하락 마감한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하락 마감한 18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가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18일 또다시 5% 가까이 급락해 1,600선도 무너져 내렸다. 종가 기준 지수가 1,600선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0년 5월 26일(1,582.12) 이후 9년 10개월 만의 일이다.

각국 정부가 앞다퉈 경기 부양 정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장의 공포를 잠재우기엔 역부족인 상황이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1.24포인트(4.86%,p) 내린 1,591.20으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68p(0.82%) 오른 1,686.12로 상승 개장했지만 오후 들어 급격한 낙폭을 보였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오후에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다우지수 선물과 나스닥지수 선물이 장중 하한가를 기록한 탓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도 500선이 무너지면서 전 거래일보다 29.59p(5.75%) 내린 485.14로 마감했다. 이날 종가는 2013년 12월 19일(484.17) 이후 6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