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폐지 위기 코오롱티슈진 12개월 뒤 재심의

코오롱티슈진 로고. 매일신문DB 코오롱티슈진 로고. 매일신문DB

인보사 파문의 기업 '코오롱티슈진'이 상장폐지 위기에서 벗어났다.

단, 1년 시한부이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11일 공시에서 "코스닥시장위원회 회의 결과 코오롱티슈진에 개선기간 12개월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오롱티슈진은 개선 기간 종료일인 2020년 10월 11일에서 7영업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 내역 등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이 서류 제출일로부터 15영업일 이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가 열려 마지막으로 상장폐지 여부를 재심의하게 된다. 이때 코오롱티슈진의 목숨이 끊길 지 회생할 지가 결정될 전망이다.

코오롱티슈진은 앞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됐고, 지난 8월 기업심사위원회가 상장폐지 심의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코오롱티슈진은 신약 인보사케이주의 성분이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