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1차 결론…아직 단계 남았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를 개발한 코오롱티슈진에 상장폐지 결정이 내려지며 증권시장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였다. 코오롱티슈진 네이버 금융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를 개발한 코오롱티슈진에 상장폐지 결정이 내려지며 증권시장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였다. 코오롱티슈진 네이버 금융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를 개발한 코오롱티슈진에 상장폐지 결정이 내려지며 증권시장에서 퇴출될 위기에 놓였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 기업심사위원회(기심위)는 26일 오후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심사 결과를 공시했다.

기심위에서 상장폐지가 결정됐지만 회사가 곧바로 상장폐지 절차를 밟는 것은 아니다. 15영업일 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가 상장폐지 여부를 다시 의결한다. 상장폐지 결론이 나오더라도 티슈진 측이 이의를 제기하면 3차 심의까지 가게 된다.

상장폐지가 최종 결정되면 티슈진의 주식은 휴짓조각이 되면서 소액주주들의 피해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오롱티슈진의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소액주주는 5만9천445명으로 보유 지분은 36.7%에 달한다.

해당 지분 가치는 지난 3월 말 인보사 논란이 불거진 때부터 지난 5월 거래정지 때까지 7천780억원에서 1천809억원으로 6천억원가량 줄었다. 시가총액으로 환산하면 1천800억원 규모다.

앞서 주가가 폭락해 손실을 본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들이 회사를 상대로 6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한 상황이다.

티슈진에 2천700만달러(약 320억원)를 대출 또는 출자한 수출입은행도 자금 회수를 서두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지분으로 투자한 1천만달러(약 120억원)는 풋옵션이 걸려 있다.

티슈진 지분 17.8%를 보유한 이웅렬 전 회장을 비롯해 27.3%, 12.6% 지분을 각각 보유한 코오롱, 코오롱생명과학 등 계열사들의 피해도 불가피하다. 특히 코오롱생명과학은 티슈진 지분 12.57%를 보유하고 있으며 주요 거래처 중 한곳이다.

이웅렬 전 회장과 경영진에 대한 추가 민·형사 소송도 잇따를 전망이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