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운명의 날'

오늘(15일) 성분검사결과 발표

인보사. 매일신문 DB 인보사. 매일신문 DB

한국 최초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운명이 15일 결정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15일 미국 바이오업체 릴라이언스에 의뢰해 진행한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성분분석 보고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한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 측이 제출한 자료와 자체 조사를 바탕으로 이르면 내달 초 최종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보사는 코오롱그룹이 개발한 한국 최초의 유전자 치료제다. 코오롱티슈진이 개발을 맡고 코오롱생명과학이 판권을 가지고 있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HC)와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TC)를 3 대 1로 섞어 무릎 관절강에 주사하는 세포유전자치료제다. 중등도 무릎 골관절염 치료에 쓴다.

문제는 관절강에 투입되는 형질전환세포(TC)가 연골유래세포가 아닌 293유래세포(신장세포)로 확인되면서 발생했다.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적힌 세포와 실제 의약품 성분이 다른 것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즉각 판매중단 조치를 결정함과 동시에 국내에서 이미 상용화한 인보사에도 신장유래세포가 포함됐는지를 미국 업체에 분석의뢰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사용 성분에 대한 이름표가 바뀐 것일 뿐, 초기 개발 단계부터 판매까지 동일한 성분을 사용했기 때문에 안전성과 유효성에는 이상이 없다고 설명하고 있다.

업계에선 15일 검사 결과를 통해 한국에서 판매하는 인보사와 미국 임상시험 중인 인보사가 동일하다고 확인될 경우 회사 측 주장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코오롱 주장과 달리 일관성 없는 재료였다면 지금까지 국내외 임상은 백지화되고 시장 퇴출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인보사 쇼크'로 휘청이던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은 15일 오전 10시20분 현재 상승세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전 거래일 대비 3.86% 상승한 4만9750원을 기록 중이다. 코오롱티슈진은 전 거래일보다 5.44% 오른 2만 350원을 나타내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