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히든스페이스 이성경 작가 초대전

이성경 작 '또 다른 그림자 1-3' 장지에 채색 이성경 작 '또 다른 그림자 1-3' 장지에 채색

"개인적인 경험과 그것을 기억하게 하는 일상의 풍경을 작업으로 이어 오던 중 주변에서 끊임없이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들에 시선이 갔다."

일상 속에서 기억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풍경을 화폭에 옮기는 작가 이성경이 갤러리 히든스페이스의 초대로 '그림자가 되었을 때'전을 열고 있다.

한지를 캔버스처럼, 목탄을 물감처럼 이용해 동양화 같으면서도 서양화 작업을 하고 있는 이성경의 작품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들을 그림자처럼 느낀 점을 표현하고 있다. 작가는 산책이나 작업실 주변을 거닐면서 해질녘 그림자가 드리워졌을 때 도시의 인공불빛과 어우러진 어떤 그림자의 형상을 기록하고 그것이 남긴 흔적을 작업으로 이어가고 있다.

이를 위해 작가는 내려앉은 어둠을 그리기 위해 색을 물들이고 목탄을 이용해 그림자를 그린다. 어둠을 뚫고 나온 대상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지우기를 반복한다. 이러한 작업과정에서 작가는 보이는 대상물들과 마주할 때 외면하고 싶은 내밀한 곳에 주목하고 그 존재성을 강하게 느껴 이를 화폭에 드러내고 있다.

이성경의 작품을 보면 마치 창에 비치는 풍경이 회화처럼 느껴지고, 건물 속 불빛이 드러난 모습이 오버랩되면서 일어나는 재미있는 시각적 현상을 묘사하고 있다.

풍경의 이면을 회화작품을 통해 새롭게 인식하고 느낄 수 있다는 게 이번 전시가 지닌 매력이자 관람 포인트이다. 전시는 4월 9일(금)까지. 문의 053)751-500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