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갤러리 정그림 개인전 'MONO'전

정그림 작 'Mono series' (2021년) 정그림 작 'Mono series' (2021년)
정그림 작 'Mono series' (2021년) 정그림 작 'Mono series' (2021년)

"문명의 발달로 대량생산이 가능해졌고 이러한 변화는 우리 주변의 많은 사물을 획일화시키고 일회성으로 그치게 했다."

대구 021갤러리는 입체와 평면의 경계에서 유기적인 선의 형태를 탐구하는 정그림 개인전 'Mono'전을 열고 있다. 작가는 감정적 동요를 일으키는 사물들이 점점 사라져가는 것을 안타까워하고 있다.

정그림의 대표작인 'Mono'시리즈는 선이 마치 공간 속에 그림을 그리듯 일상 속에 존재하는 오브제의 모습을 비정형화된 꼴로 형상화한 작품들이다. 건축자재 또는 기계 부속품인 튜브의 말랑한 질감과 긴 형태에서 영감을 받은 'Mono'시리즈는 생명 없는 사물이지만 그것이 갖는 유기적 곡선은 동적인 느낌을 준다. 정그림은 '부품'인 공업재료를 작품의 주요 소재로 갖고 와 주재료로 탈바꿈시킴으로써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미학과 목적의 경계를 허물어 버린다. 작가는 이른바 사물의 획일화나 일회성을 예술적 행위를 통해 관객들에게 새로운 감각과 상상력을 자극한다.

자연으로부터 얻은 영감을 고스란히 전시장으로 옮겼다는 평을 받고 있는 이번 전시에서 정그림은 "주변에 있는 것만으로 정서적 교감을 갖는 것이 일상 속 사물들인데 이러한 사물들의 지속가능성은 단순히 환경 측면뿐 아니라 그것들이 어떻게 우리 곁에서 간직되고 기억되는가에 따라 느낌은 확연히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개인전은 입체뿐 아니라 평면작업도 함께 선보이면서 작품의 확장성과 변주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특정 공간 안으로 들어온 오브제들은 마치 스틸 컷처럼 멈춰있지만 그 생동감은 또 다른 느낌을 준다.

한편 021갤러리는 이와 별도로 대구 수성구 수성로 25길에 새로운 상동관을 개관하고 지난해 여름 서울에서 선보였던 정그림의 'TheCreek'전 작품 일부를 가져와 선보이고 있다. 전시는 4월 21일(수)까지. 문의 053)743-0217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