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숙의 옛 그림 예찬] 강세황, ‘박연’(朴淵)

표암 강세황의 녹색 가득한 박연폭포

종이에 수묵담채, 32.8×53.4㎝.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종이에 수묵담채, 32.8×53.4㎝.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아담한 그림 '박연'(朴淵)은 조선후기 문인화가 강세황이 송도, 곧 개성과 주변 명승지를 답사하며 그린 '송도기행첩' 16점 중 한 점이다. 강세황은 서울 명문가에서 태어났으나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형이 유배 가는 등 형편이 어려워지자 과거를 포기하고 생활비가 많이 드는 서울을 떠나 처가가 있는 경기도 안산으로 이사했다. 32살 때였다. 안산에 살던 그가 개성에 갔으니 황진이, 서경덕과 함께 송도삼절로 꼽히는 박연폭포는 필수코스였다.

박연폭포는 워낙 유명해 겸재 정선의 그림도 2점 전한다. 같은 박연폭포를 두 화가는 무척 다르게 그렸다. 정선은 드라마틱한 높이의 폭포수와 웅장한 절벽을 흑백 대비로 과장해 주관적 감동을 종합한 '인상'을 그렸고, 강세황은 눈앞의 장소를 자세히 관찰하며 현장에서 사생해 하나하나 묘사함으로서 실제의 모습을 화면에 옮겼다. 겸재일파의 진경산수는 산수의 범주를 우리 산하로 확장하여 산수화라는 주제의 조선화를 이루었고, 강세황은 이를 이어받아 실경을 실경답게 그림으로써 진경산수의 사실주의를 이루었다.

강세황의 사실주의는 색채에서 잘 드러난다. 녹색이 화면에 가득한 것은 음력 7월 여름의 개성 여행에서 눈앞의 경치를 실제대로 그리려 했기 때문이다. 강세황 이전 우리나라 화가들은 녹색인 산과 나무를 대부분 청색으로 그렸다. 녹색인 것을 다 알면서 '파란불', '푸른 신호등', '파란 잔디', '푸른 숲'이라고 하며 그린을 블루처럼 푸르다고 하는 언어 습관이 이런 시각 습관과 연관되는지 모르겠다.

이 그림이 좀 낯설어 보이는 이유 중에는 청색의 관습을 무시하고 나무와 언덕을 눈에 보이는대로 녹색으로 그렸기 때문이라는 점도 있다. 정직한 눈으로 색채를 사용한 것이다. 강세황은 안산읍 남쪽에 살며 주변의 나무와 풀, 산봉우리를 항상 기쁘게 바라보았다. 그러다 어느 날 옛사람들이 산을 청(靑), 벽(碧), 창(蒼), 취(翠) 등으로 형용한 것은 먼 산을 가리키는 말일 뿐 산의 색은 사실은 녹(綠)이라고 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마침내 관찰한 바의 소신에 따라 녹화헌(綠畵軒)으로 사랑의 편액을 붙이고 당나라 때 설도, 한유 등의 시에서 산 빛을 녹(綠)이라고 한 예를 찾아내 '녹화헌기'(1768년)를 지었다. 이 그림을 그린 11년 후이다. 강세황은 관습과 다름을 비웃는 사람들에게 전거를 찾아내 대응하며 자신의 눈으로 관찰한 바를 저버리지 않았다.

화면 오른쪽 위에 제목 '박연'이 있고 화제는 그림 속 정자를 읊은 오수채(1692~1759)의 시 중 일부이다. 당시 개성유수였던 오수채는 강세황을 초청해 답사와 사생의 기회를 준 인물이다. 정선의 '박연폭'은 누구의 주문이었는지 알 수 없지만, 강세황의 녹색 '박연'은 오수채로 인해 존재할 수 있게 되었다.

미술사 연구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