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만 신부의 여섯 번째 사진전 '빛과 색의 드로잉'전

유종만 작 '폴리뇨' 유종만 작 '폴리뇨'

유종만 신부의 여섯 번째 사진전이 17일(금)부터 DCU갤러리에서 열린다. 유 신부는 현재 천주교서울대교구 독산동 천주교회 주임신부로 있다.

'빛과 색의 드로잉 '이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유 신부는 세계 각국을 여행하며 카메라로 담은 자연과 이탈리아 중부 페루자 남동쪽에 위치한 폴리뇨, 포르투갈 파티마 삼위일체 성당 등 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폴리뇨는 단테의 '신곡' 초판이 인쇄되기도 한 유서 깊은 도시이며, 단순하고 낮게 지어진 파티마 삼위일체 성당은 광장에 늘 하늘이 내려와 앉아 있어 그림 같은 곳이다.

유 신부는 "존재 그 자체로 아름다운 자연은 인류의 아늑한 품이며 조화로운 예술품"이라면서 "하느님의 교향곡인 대자연 앞에서 순수와 겸손이 무엇인지, 그리고 찬미와 감사가 무엇인지 저의 작품을 통해 느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종만 작 '파티마 삼위일체 성당' 유종만 작 '파티마 삼위일체 성당'

유 신부는 2010년 '사제의 해' 폐막기념전시회 '보시니 좋더라'를 시작으로 여섯 차례 국내외 개인사진전과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 2월에는 스위스 오트링엔에서 개인전시회를 열었고, 5월에는 사제 서품 30주년을 기념해 명동성당 1898 갤러리에서 개인전시회를 가졌다. 28일(화)까지. 053)852-8008.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