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가 장국현 예술의 전당 '별들의 향연'전

장국현 작 '별과 운해' 장국현 작 '별과 운해'

1970년 사진에 입문해 반세기 동안 활동하고 있는 장국현(78) 작가가 21일(목)부터 26일(화)까지 서울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3층에서 '별들의 향연' 사진전을 연다.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 2월 중순부터 설악산 깊은 산 속에서 두 달여 간 거주하면서 촬영한 별 사진 9점 등 모두 13점의 대작 사진을 선보인다.

특히 이번 별 사진은 궤적을 찍은 것이 아니라 고감도의 디지털 카메라를 이용해 육안으로 보이는 그대로의 별 하늘을 촬영한 작품들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된 작품들이다.

별 사진은 마치 육안으로 볼 때 보다 더 선명하게 찍었는데 하얀 별, 푸른 별, 분홍 별 등 별과의 거리와 별의 밝기를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어 고성능 천체 망원경을 통해 밤하늘을 보는 듯한 게 특징이다. 촬영시간도 아무 때나 찍은 게 아니라 동이 틀 무렵 하늘이 푸른색을 띌 때를 골라 촬영했다.

별 사진과 더불어 작가는 2013년부터 강원도 설악산과 두타산 등에서 작업한 산, 소나무 사진도 선보인다. 장국현은 2012년 빼어난 자태의 금강송을 프랑스 파리에서 선보여 파리 시민들을 열광시키기도 했었다.

이번 전시에 맞춰 작가는 50년간 촬영한 작품들 중 영적 체험을 한 작품 80여 점을 실은 사진집 'Spirit'도 출간했다. 문의 02)580-1300.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