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작가소개채널 '아트미' 제1회 아트미청년작가 전시회'

도현지 작 '들여다보면'(2019년) 도현지 작 '들여다보면'(2019년)
Kyo 작 '파도' (2019년) Kyo 작 '파도' (2019년)

"청년 작가들이여! 힘내라."

경기 불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 등으로 미술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가운데 가뜩이나 힘든 청년작가들에게 그들의 열정과 창작의욕을 고취할 온라인 전시회가 열린다는 반가운 소식이 있다.

청년작가소개 채널인 '아트미'(www.artme.kr)가 주최하는 '제1회 아트미청년작가전시회'가 19일(수)부터 아트미 인스타그램계정(@artme-official)에서 개최된다.

이 온라인 전시회는 자신의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는 적지만 정열적이고 재능 있는 청년작가들의 작품을 온라인을 통해 컬렉터와 예술 관계자들에게 소개할 목적으로 기획됐으며 공모신청자 492명 중 100명이 뽑혀 아트미인스타그램, 홈페이지, 페이스북 등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로 연결돼 있다.

'아트미'는 먼저 청년 작가들의 참신하고 예술성 높은 다양한 작품들을 소개하면서 방문자가 이중 마음에 드는 작품을 클릭하면 바로 작가 소개 및 그의 인스타그램, 이메일 등으로 연결돼 작가와의 연락이나 작품구매가 가능해지도록 해 놓았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국내 청년미술작가와 갤러리스트, 큐레이터, 기획자 등 예술 애호가를 연결하는 '아트미'는 론칭 2년째를 맞고 있다.

문화관광체육부 산하 예술경영지원센터가 발표한 '2018미술시장실태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미술계에서 소셜미디어서비스의 영향력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그 중 인스타그램의 영향력은 더욱 증가하고 있다.

일례로 35세 미만의 미술품 구매자 중 82%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미 익숙한 아티스트의 최신 정보를 얻고 있으며 이들 중 79%가 새로운 작가를 발견하기 위해서 인스타그램을 사용했다는 조사결과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아트미'는 이번 청년작가를 위한 아트미공모전이 성공하면 앞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미술 관계자들과 MOU를 맺고 그 영향력을 넓혀나가 우리나라 청년작가들을 전 세계 예술계에 소개하는 역할도 자임할 계획이다.

제2회 아트미청년작가공모전은 오는 3월 중 시작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