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5~6일 솔거미술관서 인문학 특강

기획전시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 연계 프로그램…예술철학자 김윤섭·박홍순·홍가이 특강
박대성·공성환·김상열·안치홍·오동훈 등 기획전시 작가와 만남도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기념해 솔거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 제공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기념해 솔거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전을 찾은 관람객들이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재)문화엑스포 제공

경주엑스포공원 내 솔거미술관이 박대성 화백을 비롯한 전시 참여작가와 유명 예술철학자를 초청해 5, 6일 이틀간 인문학 특강을 연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 기획전시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 연계 프로그램이다.

첫날인 5일 오후 2시 열리는 1부 특강은 '예술적인 삶'을 주제로 일상에서 만나는 예술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는 내용을 다룬다.

한국미술경영연구소 김윤섭 소장이 프롤로그 강연을 한다. 김 소장은 국립현대미술관과 정부미술은행 평가위원, 서울 예술의전당 자문위원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미술평론가다.

이어 한국화가인 박대성 화백이 '법고창신과 화업'을 주제로 60분간 강연을 펼치고, 공성환·김상열·안치홍·오동훈 등 전시 참여작가와 관람객이 직접 소통하는 작가와의 만남이 이어진다.

6일 열리는 2부 강연은 '자본주의와 철학적 삶'을 주제로 '예술과 함께하는 철학적인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양한 저서와 강연을 통해 인문학 대중화에 힘을 쏟고 있는 인문학자 박홍순은 '미술과 인문학의 만남'을, 미국·영국 등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하게 예술철학을 탐구하는 예술철학 박사 홍가이는 '현대화의 역설과 문화적 대응'을 주제로 각각 강연한다.

특강 참가를 희망하는 이들은 전화(054-740-3990~1, 3027)로 신청하면 된다. 선착순 50명을 모집하고, 참가비는 무료다.

솔거미술관은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주제인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을 주제로 한국화 거장 박대성 화백과 공성환·김상열·안치홍·오동훈 등 경주와 경북지역 출신 유명작가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전시는 오는 24일까지며 회화 112점과 입체 7점 등 119점의 다양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인문학 특강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해, 솔거미술관이 관람객과 소통하는 예술문화 교류의 장이 되도록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