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 향연에 가을이 물들다-제27회 봉산미술제

지난해 열린 봉산미술제의 부대행사였던 미술품 경매현장. 봉산문화협회 제공 지난해 열린 봉산미술제의 부대행사였던 미술품 경매현장. 봉산문화협회 제공
지난해 열렸던 봉산미술제에서의 실크스크린 체험 모습. 봉산문화협회 제공 지난해 열렸던 봉산미술제에서의 실크스크린 체험 모습. 봉산문화협회 제공

제27회 봉산미술제가 4일(금)부터 6일(일)까지 사흘간 대구시 중구 봉산문화거리 일대에서 봉산문화협회 화랑 11곳의 전시와 1곳의 소품 특별전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행사와 프로그램으로 봉산문화거리를 곱게 물들인다.

특히 올해 미술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미술주간'에 맞춰 진행되며, '어린이에게 꿈을'주제로 아이들과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축제로 꾸며질 예정이다.

4일 개막식에서는 영남대 국악과 강예림 씨의 가야금 연주를 시작으로 K-POP댄스팀 '아렌시아'의 신나는 공연, 중구여성합창단의 축하공연 등이 봉산문화회관 앞 광장 무대에서 열린다.

봉산문화거리 입구에서부터는 미술 작품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이 설치되고 각 화랑별 작가들의 작품이 인쇄된 500여개의 미니 깃발이 화단을 줄지어 세워져 축제 분위기를 한층 띄운다. 게다가 시민 참여를 위해 대형 천이 설치돼 관람객이면 누구나 자신의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했으며, '봉산미술제를 말한다'는 관람평을 쓸 수 있는 벽면공간도 제공된다.

이번 미술제는 또 여느 때보다 시민과 관람객을 위한 풍성한 선물도 마련되어 있다.

화랑뿐만 아니라 봉산문화거리에 입주한 다른 상점들도 미술제에 동참해 다양한 서비스로 축제 관람객들을 맞이하며 미술경매, 실크스크린 체험, 푸드트럭, 30만원 소품 특별전과 함께 11개 전시화랑에서 작품 구매 때 사용할 수 있는 '1만원 축제 이용권'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미술 전문가인 도슨트와 함께하는 아트투어 프로그램의 무료 신청과 투어 완료 관람객에게 증정할 기념 머그잔이 준비돼 있다.

올해도 매년 관심과 참여가 늘고 있는 봉산미술경매행사가 5일 오후 2시부터 봉산문화회관 앞 광장에서 열린다. 올해는 각 화랑의 전시작을 포함해 갤러리 소장 작품 약 70여점이 출품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12시 30분에는 봉산문화회관 광장에서 작가 정태경의 미술 퍼포먼스도 볼 수 있다.

이어 6일에는 12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봉산문화거리 풍경을 주제로 어린이 미술대회가 열린다.

이 밖에도 현대미술가협회 허지안 엄소영 작가는 핸즈커피와 카페 녹향에서 Art in Shop전시를 열며, 갤러리 그림촌에서는 보이차 무료시음, 소무대 버스킹, 아트 플리마켓, '나도 안중근'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곁들여 진다.

배민정 봉산문화협회 회장은 "풍성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지역 상인과 작가, 대구현대미술가협회가 협력해 봉산미술제를 준비했다"면서 "미술제 기간에 많은 대구시민과 관람객들이 찾아와 축제를 즐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070-7566-5995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