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백프라자갤러리 B관 유영옥 그래픽전

유영옥 작 Emoticon 유영옥 작 Emoticon

사람의 감정을 뜻하는 'Emotion'과 유사 기호를 가리키는 'Icon'의 합성어인 'Emoticon'은 현대인의 의사소통의 핵심이며 감정 대리인의 역할을 동시에 병행하고 있고 우리말로 흔히 '그림말'이라고도 한다.

경북과학대 디지털컨텐츠디자인과 유영옥 교수는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등장한 새로운 형식의 언어인 '이모티콘'개발을 위해 지난해부터 여러 장르를 오가며 연구와 발표를 이어가고 있다. 자신의 기분이나 생각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사용되는 특별한 디자인을 개발하고 이를 친숙한 시각적 기호로 만들어 가는 작가는 그동안의 디자인 개발과 시각적 기호를 모아 제9회 유영옥 그래픽전 'Emoticon 2019'를 대백프라자갤러리 B관에서 29일(일)까지 열고 있다.

 

작품 '꿀벌 B의 달달한 하루'는 사회생활을 하는 곤충들에게 의사소통이 중요하며 꿀을 모으기 위한 성실함은 우리의 모습과 친근하다. 작품은 바로 이런 벌의 이미지를 의인화한 것이다. 작품 '하트는 오늘도 두근두근'은 사랑을 표현할 때 하트를 쓰는 이유는 사랑의 감정이 가슴을 두근두근 뛰게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사랑의 상징을 심장을 닮은 하트로 이미지화한 것이다.

작가는 이번 개인전을 통해 기호적 상징성이 강하게 전달될 수 있는 다양한 형상의 Icon과 모바일 캐릭터의 대표적 키워드가 되는 Emoticon 등 50여점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문의 053)420-801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