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잘못된 인식에 맞서는 용기를 보여주는 영화

KBS1 독립영화관 '69세' 4월 3일 0시 10분

 

KBS1 TV 독립영화관 '69세'가 3일 0시 10분에 방송된다.

아무도 자신의 진실을 믿어 주지 않는 69세 주인공은 자신의 존엄을 위해 세상에 당당히 맞선다. 어느 날 69세 효정(예수정 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29세의 남자 간호조무사에게 치욕적인 일을 당한다.

긴 고민 끝에 효정은 동거 중인 동인(기주봉 분)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경찰에 신고한다. 하지만 경찰과 주변 사람은 모두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효정을 치매 환자로 매도하고, 법원 역시 나이 차이를 근거로 사건의 개연성이 부족하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한다.

현실에 고통받던 효정은 힘겹지만 용기를 내어 가해자를 향한 일갈을 마음먹는다. 아직 살아 있기에 69세의 자신를 위해서이다.

임선애 감독의 연출은 영화 시작부터 피해자를 위한 배려가 드러난다. 그리고 노인 성폭행보다는 인격 침해를 보여주는 사회의 잘못된 인식을 그린다. 그리고 예수정 배우의 섬세한 연기도 돋보인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