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박수홍, 누리꾼도 '착한' 댓글…미담 인증 릴레이

100억 횡령 친형에 형·형수·조카에 부모까지 비난→박수홍 미담
누리꾼들 "선플이 박수홍에게 더 힘이 될 것"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 제공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의 100억가량 횡령 사실에 고통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 평소 '착한 연예인'으로 알려진 그의 미담 인증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박수홍 친형의 횡령 사실은 SBS '뷰티앤더비스트'의 유튜브 영상에 달린 댓글에서 일파만파 퍼지기 시작했다. 해당 댓글 작성자는 박수홍이 30년 전 일이 없던 그의 형을 데려와 매니저를 시켰고, 출연료와 모든 돈을 형과 형수가 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박수홍의 출연료는 그들의 생계였고,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적었다. 또 형 내외를 믿었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자산 상황을 확인했지만 재산 명의는 형 내외와 조카들의 이름으로 돼 있었고 계약금을 포함해 출연료 미지급액이 100억이 넘는다고 했다.

박수홍은 지난 29일 SNS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라며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내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나는 더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같은 상황에 누리꾼들은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 조카들, 심지어는 방송에 출연했던 부모까지 비난하기에 이르렀다.

박수홍이 운영하는 '검은고양이 다홍이'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미담 댓글들. 박수홍이 운영하는 '검은고양이 다홍이'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미담 댓글들.

하지만 박수홍의 고양이 '다홍이'의 이름으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중심으로 다른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평소 착한 연예인으로 익히 알려진 박수홍의 미담을 알고 있는 사람들이 하나둘 자신이 알고 있는 사례들을 올리며 착한 댓글, '선플'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선플이 오히려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박수홍에게 힘이 될 것 같다는 것이 진심으로 걱정하고 응원하는 누리꾼들의 배려인 셈이다.

'검은고양이 다홍이' 채널에 올라온 댓글에는 "몇년전 방문하셨던 식당 점주다. 손님으로 오셨는데 직원보다 친절하시고 음식 하나하나 드릴때마다 인사해주시고 밝고 선하신 모습이 눈에 선하다", "17년전쯤 방청 알바를 했는데, 자주보이던 방청객 분이 있었던가보다. 다음에 또 만나면 식권을 주기로 한걸 기억하고 챙겨주시더라. 녹화 끝나고는 방청객들한테 오랜시간 고생했다고 인사를 여러번 해주시는데 기분 좋았던 기억이 난다" 등 항상 친절하고 바른 모습과 귀찮은 내색없이 사진을 찍어주고 사인해줬다는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특히 작가 등 방송계 관계자들도 댓글을 통해 박수홍과 함께 방송을 할 당시 친절하고 성실한 모습이었다며 응원을 전했다.

지난 26일 올린 영상에 달린 댓글 31일 오전 현재 1만5천개를 넘어섰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