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사랑도 행복도 네 배로 꽃피는 가족의 이야기

KBS1 '인간극장' 3월 8일 오전 7시 50분

KBS1 TV '인간극장'이 8~12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제주도에 사는 동갑내기 강나루, 안국현 씨 부부는 아들 둘을 낳고 딸 둘을 공개 입양했다. 어느 날 유치원에 다녀왔는데 여동생이 '뿅' 하고 나타나 신기했다는 첫째 대원(12)이. 드론이 너무 갖고 싶어 귤 선별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둘째 근원(10)이. 생후 80일에 만난 셋째 보배(8), 애교 만점 막내 샘물(5)이까지 여섯 식구는 행복도 기쁨도 네 배란다.

하지만 가족과 마냥 행복할 것만 같았던 나루 씨는 작년 봄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 일곱 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아빠 있는 집이 늘 부러웠다는 나루 씨는 부모가 되면 아이들에게 따뜻한 가정에서 사랑으로 키우겠다고 늘 바라왔었다.

나루 씨는 이미 낳아준 엄마와 이별을 경험한 딸들에게 또다시 이별의 상처를 주면 어떻게 하나며 어린 딸들 생각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아이들을 생각하며 꿋꿋하게 투병 중인 나루 씨와 가족을 만나 본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