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지수 하차…다음 온달은 누구?

 

KBS2 '달이 뜨는 강' 포스터 KBS2 '달이 뜨는 강' 포스터

배우 지수가 학폭 논란에 현재 출연 중인 '달이 뜨는 강'에서 하차를 하게 되면서 '다음 온달'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KBS 2TV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제작진들은 논의 끝에 주인공 온달 역을 맡은 배우 지수의 하차를 결정하였으며 지수를 대체할 배우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한 매체에 따르면 배우 '나인우'가 학교 폭력 논란으로 하차한 지수를 대신해 합류를 논의 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인우는 tvN 드라마 '철인왕후'에 김병인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앞서 지난 2일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됐다.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글쓴이는 "김지수는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TV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지수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결국 지수는 지난 4일 자신의 개인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혐의를 인정하였다.

 

지수는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라며 "용서 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었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