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최예빈 학폭 주장글 삭제…소속사 "법적 조치 안 한다"

배우 최예빈. 펜트하우스 드라마 캡쳐 배우 최예빈. 펜트하우스 드라마 캡쳐

SBS드라마 '펜트하우스2'에 출연 중인 배우 최예빈(23)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글이 삭제됐다.

최예빈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4일 "글쓴이가 사실과 다름을 인정하고 글을 삭제했고, 고소를 하지 않기로 했다"며 "추후에도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며 악의적 유포 등 심한 경우에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한 온라인 게시판에 중학생 시절 최예빈에게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학폭을 폭로한 작성자 A씨는 "친구네 집에서 밥먹으면서 티비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서 니가 나오더라? 극 중 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너인거 알았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너 내 제일 친한 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 왕따 시켰잖아? 나랑 제일 친했던 친구는 걔 초등학교 때 왕따 당할 뻔한 걸 내가 같이 왕따 당하면서까지 친한 친구로 지냈는데.. 니가 무슨 말을 어떻게 했길래 바로 다음날 없는 사람인 것처럼 나 무시해버리던데"라고 주장했다.

또 "아직도 그렇게 날 괴롭힌 이유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어. 내가 뭘 그렇게 너한테 잘못했길래?"라며 "너랑 같은 반인적 한번도 없어서 최대한 피해 다니고 복도로 안 나갔는데 복도에 있는 정수기로 물 뜨러가는 걸어가는 내내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시*년아 학교 왜 나오냐'고 욕했잖아"라고도 했다.

작성자는 자신의 학생증과 졸업앨범을 글에 첨부하기도 했다.

이에 제이와이드컴퍼니는 "최예빈과 관련해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드린다"며 "배우 본인에게 사실 확인한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됐다.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 하였으나 모두 글과 다름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