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된 반려견 되찾은 레이디가가…현상금 5억 진짜 줄까?

세계적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납치된 반려견 두 마리를 무사히 돌려받았다고 26일 알려졌다.

LA 경찰은 이날 오후 6시께 현지 경찰에 한 여성이 가가의 프렌치 불독 두 마리를 데려왔다고 밝혔다.

레이디 가가 측도 해당 경찰서를 찾아 자신의 반려견임을 확인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여성은 납치에 관여한 것 같지 않고, 개들을 확보한 구체적 경위는 아직 파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레이디 가가는 LA 할리우드에 반려견 세 마리를 두고 이탈리아 로마에 영화 촬영차 머물러왔다.

지난 24일 가가의 반려견 산책 도우미는 이들을 데리고 외출했다가 괴한들이 쏜 총에 맞아 병원에 옮겨졌다.

괴한들은 반려견 두 마리를 강탈해 도주했다. 나머지 한 마리는 현장에서 도망쳤다가 이후 무사히 발견됐다.

레이디 가가는 반려견 행방을 아는 사람에게 따로 추궁하지 않고 현상금 50만달러(약 5억5천만원)를 주겠다고 앞서 밝혔다.

경찰은 반려견을 경찰서로 데려온 여성이 현상금을 받을지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