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에서…중학교 동창 서신애 '변명은 필요없다'

(여자)아이들 수진. 인스타그램 캡쳐 (여자)아이들 수진. 인스타그램 캡쳐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수진의 중학교 동창으로 알려진 배우 서신애가 자신의 SNS에 '변명은 필요없다'(None of your excuse)라는 글을 올려 수진에 대한 감정을 우회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수진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네티즌은 서신애의 피해사례도 거론했다.

수진이 서신애에게 '야 이 빵꾸똥꾸' '애미·애비 없어서 어떡하냐' 같은 모욕적인 말을 서슴지 않았다는 것이다.

서신애는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 출연 당시 친구들에게 많은 놀림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방송에서 고백한 적도 있다. 이후 중학교 졸업 후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한 서신애는 검정고시로 대학에 진학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소속사는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 사실을 게재한 이들에게는 형사 고소 및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향후 엄벌에 처해질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꿈을 향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며 한발씩 앞을 향해 나아가고 있는 멤버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연"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