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4' 강현 성폭행 의혹…"물의 일으켜 죄송하다" 방송 하차 [종합]

'고등래퍼4'에 출연 중인 강현. 방송화면 캡처 '고등래퍼4'에 출연 중인 강현. 방송화면 캡처

엠넷 '고등래퍼4'의 출연자 강현(텐도·19)이 성폭행 의혹이 제기되자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엠넷은 "관련 게시글을 본 후 본인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며 "강현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하차 입장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오전 1시쯤 네이트판에 한 네티즌이 "고등래퍼4 텐도(ㄱㅎ)에게 2018년도에 강간 당한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자신이 강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2018년 여름 인천 부평에 위치한 강현의 작업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며 "저는 경찰서에 다녀왔고 어린 나이에 산부인과도 가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해당 글에서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풀어놨다. 또 강현이 이를 인정하는 녹음본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사건 이후 강현에게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다"며 "피해자로서 방송에서 그 친구를 보는 게 너무 무섭고 수치스럽다. 당시 상황이 큰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토로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강현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약 2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등래퍼 4'측은 강현 관련 영상을 모두 편집할 예정이며, 전날 방송된 1회에 대해서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