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섹남' 방탄소년단 지민, 백종원 특급칭찬에 '손키스'

사진. 달려라 방탄 사진. 달려라 방탄

방탄소년단 지민이 백종원 대표와의 콜라보 방송에서 퍼펙트한 요리 실력을 뽐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네이버 VLIVE 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방송된 방탄소년단 자체예능 '달려라 방탄(RUN BTS) 2020' - EP.125에서는 'K-햄 특집편'이 방영됐다.

이날 코로나19 여파로 힘든 한돈 농가를 돕기 위한 취지로 진행됐으며, 요식업계의 대부 더 본 코리아 대표 백종원이 심사자로 나섰다.

멤버 중 지민은 평소 '돼지고기를 소고기 보다 더 좋아한다'고 밝힌 가운데, 과거 그가 출연한 요리 프로그램이 재조명 되고 있다. 'K푸드 열풍'의 주역으로 꼽혀온 지민의 최애 간식 떡볶이, 불닭 매출 상승이 재주목 받은 것.

 

본격적 요리 대결이 시작되자 백종원으로부터 멤버 중 처음으로 '오케이' 사인을 얻어낸 지민은 천진난만하게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는가 하면, '우리 연습생 때 밥은 내 담당이었다. 이 손은 마법의 손이다'라며 자신이 잘하는 것을 어필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로 미션에 몰입해 백종원을 웃음짓게 했다.

모든 요리가 완성된 후 진행된 심사에서 '데코는 마음이다'라고 신념을 표현 해온 지민은 꽃다발 모양을 한 달걀 후라이 데코로 남다른 센스를 발휘했다. 특히 백종원 대표로부터 '굽기가 적당했다. 퍼펙트 하다'라는 칭찬을 받은 지민은 손키스로 화답을 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백종원의 요리 영상을 자주 찾아 봤다던 지민은 백종원이 시식한 후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자 이는 '정말 맛있거나, 아니면 손이 휴지로 가거나 두 가지'라며 남다른 관찰력과 날카로운 분석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다.

심사가 끝난 후, 백종원은 두 팀 모두의 공동 우승을 선언하고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칼 7자루를 멤버 모두에게 선물로 전달해 기쁨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지민은 "사실 인연이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 실제로 뵐 거라 생각도 안 해봤다'며 '오늘 만나 뵙게 돼 너무 즐거웠고 영광이었고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혀 현장분위기를 따뜻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방탄소년단과 백종원의 만남은 추후 백종원이 출연하고 있는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을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