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영, 건강 악화로 볼빨간사춘기 활동 빨간불 '잠정 연기'

사진.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사진.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싱어송라이터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건강 악화로 활동을 잠정 연기한다.

소속사 쇼파르뮤직은 11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사실상 싱글 앨범 '필름릿'(Filmlet)의 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이다.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충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며 치료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활동을 연기하고자 한다"라며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의 건강 상태 및 이후 활동 관련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안지영의 건강과 활동에 관한 억측이나 오해는 삼가달라"며 "회사는 안지영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지영은 올해 상반기부터 잦은 건강 악화와 심리적 불안 증세로 전문 의료 기관을 방문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안지영은 심리 치료와 약물 처방을 통한 치료도 꾸준히 이어왔으나, 최근 불안 증세가 심해지며 당분간 활동 정상 소화가 어려워졌다.

한편, 안지영은 볼빨간사춘기 멤버였던 우지윤이 지난 4월 팀을 떠나면서 1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 더블 싱글 '필름릿'을 발표했으며 타이틀곡 '댄싱 카툰'은 주요 음원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