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항상 3천 만원?" 에일리, 금전 요구에 고충 토로

사진. 에일리 인스타그램 사진. 에일리 인스타그램

가수 에일리가 금전을 요구하는 일부 누리꾼을 향한 고충을 토로했다.

에일리는 11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그런데 왜 제 인스타 디엠으로 돈 빌려달라 하시는 분들은항상 금액이 다 3천만 원인가요? 궁금해서요"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그게 빌리기 적당하다고 생각하시는 금액인가요? 분명 디엠은 다 다른 분들이 보내시는데 같은 금액을 부탁하시길래 궁금해서요"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실제로 에일리 외에도 많은 연예인들이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금전 요구 등의 메시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돈 빌려 달라는 부탁이 제일 많았다. 고민을 혼자 하고 있으니까 오빠가 '왜 하냐?'라고 하더라. 쉽게 스킵이 안 되고 혼자 고민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장성규 역시 "요즘 이런 요청이 참 많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금전적 도움을 부탁하는 누리꾼의 메시지를 공개했는가 하면, 아이유도 과거 금전적 도움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홍석천도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연예인이라는 직업상 돈을 빌려주고 말 못 하는 경우가 많다"며 "학교 선배님, 동료 연예인 심지어는 팬 엄마한테도 당했단 경험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에도 "지금도 개인 SNS를 통해 돈을 빌려달라는 사람들이 많다. 정말 지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