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 스토킹 피해 토로 "제발 찾아오지 마세요" SNS 메시지 공개

사진.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 인스타그램 사진.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 인스타그램

그룹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사생팬들의 스토킹 피해를 토로했다.

12일 연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발 집 근처로 찾아오지 마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연우는 신원 미상의 사람이 보낸 다이렉트 메시지도 공개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연우에게 '집이면 한 시간 뒤에 나와라. 11시까지 안 오면 간다'라는 내용의 글이 담겨있다. 이에 연우는 "신고하기 전에 가세요"라며 경고했다.

이후 연우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메시지를 보낸 남성이 사과를 했다며 자신이 SNS에 올린 게시글은 삭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우는 2016년 모모랜드 멤버로 데뷔, 2018년 MBC '위대한 유혹자'로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배우 전향 후 tvN '쌉니다 천리마마트', 채널A '터치' 등에 출연하며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다. 현재는 SBS 드라마 '앨리스'에 출연 중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