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준 아내 최수정, 알고보니 화사 절친? "마마무 될 뻔" MV 키스신 재조명

사진.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처, 램 뮤직비디오 '이러다 죽을지도 몰라' 사진.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캡처, 램 뮤직비디오 '이러다 죽을지도 몰라'

웹툰작가 박태준의 아내 최수정이 화제의 인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수정은 2010년 한중 합작 5인조 그룹 롯데걸스로 활동했다. 이후 2011년 박태준과 램의 뮤직비디오 '이러다 죽을지도 몰라'에 출연했다. 특히 두 사람은 뮤직비디오에서 연인으로 등장해 몽환적인 키스신을 연출해 이목을끌기도 했다.

또한 지난해 7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멤버 화사와의 친분을 자랑했다. 당시 화사는 "최수정은 친한 언니고, 연습생 생활도 같이 했다. 마마무가 될 수 있었던 언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태준은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너 화제성 문제 있어?'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박태준은 자신의 근황 질문에 "사실 전 방송인이 아니라 어디가서 딱히 이야기할 곳이 없었다"면서 "올해 혼인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태준은 "결혼식 자체를 어렸을 때부터 이해를 못 했다. 그리고 친구가 없어서 결혼식을 해도 예식장을 채울 수 있을까란 걱정도 있었다"며 "다행히 아내도 결혼식이 너무 싫다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혼인신고만 하고 살았는데 '라디오스타'에 나온 김에 이야기하고 싶었다. 공식적으로는 최초 공개다"라고 전했다.

그는 "연애는 10년 정도 했는데 10년 동안 동거를 길게 했다. 지금은 친구랑 같이 사는 느낌"이라고 웃으며 "아내는 저한테 '베프'(베스트 프렌드)라고 한다. 행복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