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장성규, '악플러+성인 스팸 댓글' 향한 돌직구 대처 눈길

사진_가수 성시경, 방송인 장성규 사진_가수 성시경, 방송인 장성규

연예계는 여전히 '악플과의 전쟁' 중이다.

가수 성시경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얼마 전부터 여기 와서 계속 말도 안 되는 글로 관심 끌려는 분이 계신다"라며 "두 번 신고, 차단했는데 계정 바꿔서 계속 열심히 사랑받고 싶어 하신다. 경찰의 사랑을 받고 싶지 않으면 그만하시길"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저도 저지만 여기 오신 분들 기분 잡치게 하는 게 화가 난다"며 "여러분도 댓글 달아주지 마세요"라고 악플러에 관심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방송인 장성규 역시 악플러 및 성인 스팸 댓글에 재치있게 대처하며 눈길을 끌었다.

26일 장성규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나랑 데이트하고 싶은 사람 있냐"는 성인 스팸 댓글이 달렸고, 이에 그는 "없다"라는 댓글을 달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

 

이어 "내 가슴 크기 누가 알고 있냐"는 댓글에는 "내 불쾌한 마음을 네가 아냐"고 받아쳐 통쾌함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