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이번엔 성희롱 발언 동의 논란? 결국 SNS 계정 폭파

사진. 샘 오취리 sns 사진. 샘 오취리 sns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성희롱적인 발언에 동조하는 듯한 행동으로 또 한번 역풍을 맞았다. 앞서 흑인 분장을 한 의정부고 고등학생들을 비판했다가 되려 과거 동양인을 비하하는 듯한 포즈를 했던 것이 알려지며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샘 오취리는 지난해 3월 자신의 SNS에 한 여배우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을 접한 한 네티즌은 "귀엽네. 흑인에게 한번 가면 다시 돌아오지 못한다"(Cute once you go black you never go back)는 글을 남겼다.

이에 샘 오취리는 'preach'"라는 답했고, 일부 네티즌들은 샘 오취리가 동료 여배우에 대한 성희롱적인 댓글에 동조한 것이 아니냐며 비난했다.

'preach'의 사전적 뜻은 '교회나 집회 때 설교하다' 또는 '종교나 생활 방식을 설파하다' 등이지만, 문맥상 해당 댓글에 동의하는 의미로 해석되기 때문이다.

해당 게시물은 업로드된 지 1년도 넘었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전파되면서 논란이 퍼지자 샘 오취리는 SNS를 비공개 계정으로 전환했다가 현재 삭제한 상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