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EBS 국제다큐영화제' 8월 23일 오전 11시 30분

국제다큐영화제 출품작 소개  라트비아 아이들 이야기 등  시대를 반영한 여러 작품들

EBS1 TV 'EBS 국제다큐영화제'가 23일(일) 오전 11시 30분에 방송된다.

'EBS 국제다큐영화제'(EIDF 2020)는 '다시 일상으로, 다큐 내일을 꿈꾸다!'라는 슬로건으로 우리 사회의 시대 정신을 반영하며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선물할 것이다.

▶천사들의 합창(오전 11시 30분)=라트비아 건국 100주년을 기념하기 3년 전, 라트비아의 각각 다른 지역에 사는 5명 아이들의 첫 1년간 학교 생활을 고스란히 담아 냈다.

▶반장선거: 저를 뽑아주세요(오후 1시 10분)=중국 우한의 한 초등학교 3학년 학급에서는 반장을 선출하기 위해 선거제를 도입하며 처음으로 민주주의를 맛보게 된다. 8살의 반장 후보들은 모두 그 한 자리를 탐내며 서로 경쟁하고 교사와 맹목적인 부모들은 아이들을 사주하고 부추긴다.

▶9·11 키즈(오후 2시 10분)=부시 대통령이 9·11 테러 공격에 대한 보고를 받았을 때 그는 16명의 아이들 앞에 앉아 있었다. 이 영화는 그 아이들에 대한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다룬다. 이제 20대 중반의 성인이 된 그들은 9·11 테러 이후의 미국에 대하여 흥미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나의 아버지 피터 윈토닉(오후 3시 40분)=딸은 아버지가 미처 완성하지 못한 마지막 영화의 마무리를 지으려 한다. 저명한 다큐멘터리 감독 피터 윈토닉의 수수께끼 같은 발자취를 그의 딸, 미라버트의 시선으로 따라간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