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 샌드박스 향해 "이럴 거면 회사 접어" 침착맨 이말년 분노

사진. 이말년 트위치TV , 샌드박스네트워크 사진. 이말년 트위치TV , 샌드박스네트워크

도티가 대표로 있는 샌드박스 네트워크가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 크리에이터인 웹툰 작가 이말년(침착맨)이 공개 저격에 나섰다.

유튜버 겸 스트리머로 활동 중인 '침착맨' 이말년은 7일 자신의 트위치TV 개인 방송을 통해 최근 웹툰작가 주호민과 함께 촬영한 침펄토론에서 미흡한 기획 및 대본, 연출과 음향 사고, 영상 홀드백(다른 플랫폼으로 유통될 때까지 걸리는 시간) 등에 대해 지적하며 분노감을 드러냈다.

이말년은 "샌드박스 측이 '매니저를 통해 홀드백 관련 내용을 전달했으나 왜곡됐다. 의사소통이 되지 않은 것 같다'며 변명하더라. 하지만 나는 PD와 직접 이야기를 했다. 책임을 왜 매니저에게 돌리나. 이렇게 하면 안 된다. 이럴 거면 회사 접어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옛날에 1년 반 같이 해서 의리가 있으니 충고다. 이렇게 할 거면 하지 말라"라며 "사과 전화도 하지 마라. 그거 받는 게 더 스트레스다. 해명도 하지 말아라"라고 전했다.

이말년은 "조건 같은 거 생각 안하고 '좋은 게 좋은 거다'라는 생각으로 다 같이 했다. 샌드박스에 동료의식을 가지고 내가 본 것만으로 회사를 판단하려고 했지만 내가 본 것으로 실망했다"며 "대표님이 죄송하다고 전화를 하는데 진짜 죄송하면 대가 없이 계약 해지를 해달라. 12월까지 계약인데 그 때까지 그냥 있겠다"고 경고했다.

샌드박스는 2014년 도티와 이필성 대표가 설립한 MCN 회사다. 현재 방송인 유병재와 카피추를 비롯해, 엠브로, 장삐쭈 등 다양한 유튜버들이 속해있다.

앞서 샌드박스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했다.

샌드박스는 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께 말씀드린다"며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해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유튜브계를 중심으로 광고인 사실을 표기하지 않고 광고를 하는 이른바 '뒷광고' 의혹이 일고 있다. 앞서 '뒷광고' 사실이 발각된 쯔양, 양팡, 엠브로, 햄지, 파뿌리, 나름 등 인기 유튜버가 줄이어 사과문을 게재하며 자숙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