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 '감 족같은' 썸네일 자막 논란…놀토 측 "부적절한 표현, 죄송"

사진. tvN D 유튜브 공식 채널 사진. tvN D 유튜브 공식 채널

'놀라운 토요일' 엑소편 클립 중 찬열의 썸네일 자막 논란과 관련, 클립사업팀 측이 사과글을 올렸다.

tvN D 클립사업팀 측은 30일 tvN D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감 족같은 딕션왕 찬열'이라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했다.

클립사업팀 측은 "찬열을 언급한 썸네일 자막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일이 있었다. 썸네일 제작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검수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확인하지 못해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며 "썸네일로 피해를 드린 찬열님과 불편함을 느낀 모든 분들, '놀라운 토요일' 제작팀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해당 영상의 제작 및 업로드는 '놀라운 토요일' 팀이 아닌 방송된 콘텐츠를 이용해 클립을 재편집 후 업로드하는 클립사업팀에서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해당 클립은 즉시 비공개 조치했으며, 이후 놀라운 토요일 클립영상 및 썸네일 제작진 사전 공유와 검수과정 점검을 통해 같은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5일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그룹 '엑소' 찬열, 카이, 백현이 출연했다.

이날 찬열은 래퍼 라비의 노래 가사 받아쓰기를 하던 중 "라비가 노래할 때 발음을 이런 식으로 한다"라며 흉내냈고, 이에 혜리는 "찬열씨, 찬열씨도 그렇게 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장면은 방송 이후 유튜브 등 사이트에 게재됐다. 그러나 해당 영상의 썸네일에 "난이도에 전체 극대노. 감 족같은 딕션왕 찬열"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자 일부 누리꾼들은 부적절한 표현에 문제를 제기했다.

 

 

 

한 누리꾼은 "썸네일 문구가 적절하지 못했다"며 "조롱하는 것 아니냐"라고 분노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