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해킹 주의보 발령' 전미라→채리나, SNS 해킹 피해 호소

사진. 전미라, 채리나 인스타그램. 사진. 전미라, 채리나 인스타그램.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에 이어 방송인 채리나가 SNS 해킹 피해를 호소했다.

13일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뭐에요? 링크 클릭했는데. 지금 너무 무서움"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인스타그램 고객 서비스 측에서 보낸 메시지로, '계정 게시물에서 저작권 침해가 감지됐다'라는 글과 링크 주소가 첨부돼 있다.

해당 게시물을 본 코요태 신지는 "언니 그거 해킹ㅠㅜ"이라고 알렸고, 이에 채리나는 "몰랐어"라고 답했다.

사진. 채리나 인스타그램. 사진. 채리나 인스타그램.

최근 연예계에는 해킹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채리나를 비롯해 가수 윤종신 아내이자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 역시 SNS 계정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린 바 있다.

전미라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을 당했어요. 터키의 한 남성분이 그랬던 것 같은데 그분이 저 말고도 다른 나라 사람의 인스타도 해킹해서 버젓이 본인 이름과 사진으로 변경을 해 놨더라고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전미라는 "여러 사람의 도움을 받아 우여곡절 끝에 다행히 계정은 찾았지만 프로필 사진 변경은 아직 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무엇 때문에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태 이 공간에서 나눈 마음과 받은 응원들이 다 사라질까 봐 걱정하다가, 나중에는 못 찾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마음도 비웠는데 이렇게 찾게 되어 다행"이라는 심정을 전했다.

사진.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