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매니저 갑질 논란' 신현준 측 "모두 다 거짓…곧 입장 발표할 것"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신현준 측이 전 매니저의 '갑질' 의혹 논란에 대해 적극 부인했다.

신현준 측은 9일 복수 매체를 통해 "전 매니저의 주장은 다 거짓이다"며 정확한 상황과 입장을 정리 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스포츠투데이는 '죽음까지 생각한 13년...신현준 전 매니저의 양심 고백' 이라는 제목과 함께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신현준과 친구로 인연을 맺은 뒤 신현준의 제안으로 매니저 일을 시작으로 1995년부터 함께 일했다. 이후 2년간은 월급 60만원, 이후엔 100만원을 받았으며 월급을 주는 대신 작품이나 광고 등을 가져오면 해당 수익의 10분의 1을 지급하겠다고 구두 약속을 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했다.

김씨는 또 욕설, 불평불만 등을 토로하는 신현준을 견뎌내는 것은 물론, 신현준 어머니의 시중까지 들어야 했다고 폭로했다. 더불어 공휴일에도 교회에 데려다주고 데리고 오라는 부탁과 개인 세차나 장보기 등 심부름까지 시켰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로배우 이순재 역시 부인이 매니저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이순재는 해당 논란에 대해 매니저에게 직접 사과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