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멤버들 향한 감동의 롤링페이퍼 '뭉클'

사진. 2020 페스타 '롤링페이퍼'/ 트위터 사진. 2020 페스타 '롤링페이퍼'/ 트위터

방탄소년단 지민이 BTS 멤버들과 나눈 '롤링페이퍼'가 전 세계 아미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안겨주고 있다.

지난 13일 0시 데뷔 7주년을 맞아 공개한 '방탄생파' 속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작성한 롤링페이퍼가 '#7년동안함께해준 #방탄소년단이방탄소년단에게 #롤링페이퍼 #7번째페스타안녕' 해시태그와 함께 방탄소년단 공식 SNS 계정에 공개됐다.

지민은 평소에도 멤버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누구보다 가족처럼 생각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다. 이번에 공개된 롤링페이퍼 역시 멤버들을 향한 지민의 다정다감 모습 그대로 따뜻한 속마음이 드러나 눈길을 사로잡는다.

팀 내 리더인 'RM(알엠)' 에게는 "리더여서 감사하고 리더이기 이전에 내 형이라 진심으로 행복합니다"라는 글을 남겼으며, 맏형 진에게는 "살면서 새로운 가치관을 느끼게 해 준, 지금을 살아가는 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을 알려준 형에게 항상 감사할게요"라며 존경의 마음을 담아 표현했다.

슈가에게는 연습생 시절을 떠올리며 "꼭 내가 팀에 합류해서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그 말에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라며 7년간 담아 두었던 감사함을 전해 속 깊은 진심이 엿보였다.

멤버들 또한 그동안 팀 내에서 버팀목으로, 또 분위기 메이커로 애써준 지민에게 느꼈던 고마움을 담아 글귀를 남겼다.

맏형 진은 "지민아 너는 아주 훌륭한 친구야 너와 함께라서 너무 행복한 거 같아"라며 맏형이지만 오랜 시간을 같이 지내며 동생이지만 이젠 친구와 같은 지민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담았다.

제이홉은 지민에게 "넌 참 좋은 동생이지만 형 같아. 7년 동안 너에게 의지도 많이 했고 힘도 많이 받았다. 어떻게 보면 나의 원동력은 너였던 것 같다"며 7년간의 룸메이트로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뷔는 "내 둘도 없는 친구야, 아프지 말고 힘들면 네가 나한테 손 내민 것처럼 나도 웃으며 다가갈게"라며 동갑내기의 끈끈한 우정을 전했으며 팀 막내 정국은 "팀을 생각하는 마음, 또 팀을 위해 노력하는 그 자세가 아름답습니다"라며 힘들고 지친 상황에서도 지민의 노력 덕분에 팀 내 분위기가 좋아진 것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담았다.

지민은 항상 본인의 감정만큼, 그보다 더 충실히 멤버들 곁에서 공감해주고 위로하며 힘낼 수 있게 용기를 주는 따뜻한 마음으로 방탄소년단의 결속력을 더욱 강화시켜 주는 존재임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기에 롤링페이퍼를 본 팬들 또한 그러한 지민이 더욱 많은 사랑을 받길 바란다는 응원의 글이 줄을 이었다.

한편 방탄소년단 지민은 지난 16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 TV' 라이브를 통해 팬들에게 새 앨범 곡 작업 소식과, 방방콘의 비하인드, 데뷔 7주년 감사인사를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